본문영역 바로가기

'코로나'에도 잘나가는 K-POP

















최근 2020년  상반기 결산에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하고, 앨범 판매량은 이미 전년도 전체 판매량의 73%에 달하는 등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필자는 이미 한계치에 도달한 것으로 보이는 국내 수요보다는 글로벌 팬덤 성장에 따른 추가적인 상승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번 카드 뉴스에서는 이 글로벌 팬덤의 실체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위 그래프는 최근 5년간 (2015년 이후) "KPOP"을 키워드로 한  전 세계 유튜브 검색량 추이를 나타낸 것입니다. K-POP 가수들의 해외 활동이 코로나19로 인해 전면 중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검색량은 꾸준히 증가해 2018년 전 고점(100)에 근접(93)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위 그래프는 연도별과 반기별 TOP400(1위부터 400위까지의 판매량 합계) 앨범 판매량 추이를 나타낸 것입니다. 2018년~ 2019년에는 성장세가 다소 둔화되는 듯 헸으나, 2020년 상반기 판매량이 벌써 전년도 TOP400 전체 판매량의 73%를 차지하며 앨범 판매량이 다시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위 표는 2020년 상반기 앨범 판매량 TOP10을 나타낸 것입니다. 전년 동기에는 방탄소년단을 제외하고 백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가수가 없었던 반면, 올해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4팀이 더 백만 장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 중에서도 NCT127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백만 장, 세븐틴 약 81만 장, 아이즈원은 74만장 가량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수십만 장에서 백만 장까지 앨범 판매량이 급증한 가수들의 국가별 유튜브 트래픽을 살펴보면, 미국과 일본에서 조회수가 많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NCT 127'의 경우 일본보다는 미국, '세븐틴'과 '아이즈원'은 미국보다는 일본에서 강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 세계에서 미국(1위)과 일본(2위)의 음악시장 규모가 가장 큰 점, 또 이들 국가 GDP를 고려한 팬들의 소비력을 감안할 때, 최근 K-POP 앨범 시장의 성장은 미국과 일본을 축으로 한 글로벌 팬덤의 증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 외에도 2020년 상반기 앨범 판매량 30만장 전후를  기록한 팀 중  '스트레이 키즈'나, '에이티즈'의 경우, 국내 보다는 해외 팬덤을 기반으로 성장 하는 팀들로  미국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민자들의 나라인 '미국' 음악시장에서의 선전은 단순히 해당 국가에만 그 영향력이 국한되지 않고, SNS를 타고 이민자들의 본국으로 K-POP이 전파되는 효과를 고려하면 일본보다는  미국 시장이 K-POP 팬덤의 중장기적 확장성에 좀 더 기여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정리하면,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K-POP 앨범 시장은 글로벌 팬덤의 증가, 그중에서도 전 세계 음악시장에서 1~2위를 차지하는 미국과 일본,  두 국가에서의 선전이 주요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경우 아직까지도 전체 음악시장의 70~80%를 피지컬 앨범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일본 시장은 최근 단기간 직접적으로 K-POP 앨범 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며, 미국 시장의 경우 현재뿐만 아니라 향후 중장기적으로 K-POP 앨범 시장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글: 김진우 가온차트 수석연구위원
 
*가온차트 칼럼은 가온차트 페이스북 페이지 또는 아래 제 개인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업로드 당일 받아 볼 수 있습니다. 
*본 칼럼의 내용은 가온차트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글쓴이 약력>
 
1990년대 말 미국 인디애나 주립대학교에서 뮤직비즈니스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 CT 대학원에서 Cultural Management & Policy 석사학위를 받았다. 음악업계에는 1999년에 처음 입문하였으며 2009년에는 KT뮤직에서 차장 지냈다. DSP미디어 ‘카라프로젝트’ 전문심사위원과 Mnet ‘레전드 100송’ 선정위원, 가온차트 K-POP어워드 심사위원,엠넷 MAMA 심사위원, 한국콘텐츠진흥원 심의위원, ‘SBS 인기가요’ 순위 산정방식을 설계할 때 알고리즘 자문을 맡기도 했다. 현재 음악전문 데이터 저널리스트로 활동 중이며, 대표 저서로는 ‘뮤직비즈니스 바이블’이 있다.

Email: littlegiant911@gmail.com
https://www.facebook.com/musicbusinesslab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상반기 리뷰 (First half of 2020 review)
    2020-07-13

  • '싹쓰리' 차트 영향력 '무한도전 가요제' 급 될까?
    2020-06-24

  • 음원시장 침체 끝 반등 시작 ? - 5월 리뷰(2020)
    2020-06-15

  • GAON's 관찰노트 (2020.06.12)
    2020-06-12

  •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음악산업은?
    2020-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