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히트 프로듀서' 프라이머리, 음악 레이블 팩토리 컴퍼니 설립

프로듀서 프라이머리(Primary)가 음악 레이블 '팩토리 컴퍼니'(Paktory Company)를 설립하고 새 출발에 나선다. 

2006년 정식으로 음악 활동을 시작한 프라이머리는 그간 '씨스루', '?'(물음표), '입장정리', '자니' 등의 곡을 히트시키며 국내를 대표하는 음악 프로듀서로 자리매김했다. 

다이나믹듀오, 자이언티, 오혁, 소유, 수란, 김범수 등 최정상급 뮤지션들과 호흡하며 탄탄한 입지를 다져온 그는 최근 음악 레이블 '팩토리 컴퍼니'를 차리고 음악 인생 제2 막을 열 채비를 마쳤다. 

앞서 프라이머리는 지난달 자신의 SNS를 통해 아메바컬쳐와의 전속계약 종료 소식을 알리며 "지금까지 쌓아온 음악적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작을 하려 한다"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 아티스트와 함께 보다 다양한 음악으로, 활발한 활동과 발전된 모습으로 조만간 뵙도록 하겠다"라고 예고해 향후 행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음악 레이블 '수장'으로서 새로운 출발선 앞에 선 프라이머리는 '팩토리 컴퍼니'를 이끌면서 이전보다 한층 다채로운 음악적 시도를 이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소셜미디어상에서 뛰어난 음악성을 인정받은 잠재력 높은 신예 뮤지션들을 발굴해 메이저 시장에 진출시키는 데도 힘을 쏟으려 한다. 

더 나아가 '팩토리 컴퍼니'를 음악 분야뿐만 아니라 디자인, 영상 등 예술 전반을 아우르는 서브 컬쳐 아티스트 레이블로 성장·발전시키는 것이 프라이머리의 장기적인 목표다.

프라이머리는 지난 23일 공개한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의 음악 감독을 맡아 자신의 활동 스펙트럼을 확장시키기도 했다. '팩토리 컴퍼니' 측은 "프라이머리는 약 2년간 영화 음악 작업에 전념하며 새로운 도약을 위한 음악적 내공을 다져왔다"라고 전했다.

팩토리 컴퍼니'가 대중에게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예 뮤지션은 독특한 음색을 지닌 보컬리스트 ron(론)이다. ron은 프라이머리가 작업한 '사냥의 시간' 엔딩 타이틀 트랙 '스쳐가'의 가창을 맡았다.

'스쳐가'는 프라이머리가 신예 뮤지션들과 협업한 곡들을 선보이는 음악 브랜드 '팩토리 믹스테이프'(paktory mixtape)의 첫 싱글에 담겨 오는 28일 정오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한편 프라이머리는 향후 '팩토리 믹스테이프'를 통해 꾸준히 신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가온차트 (press@k-mca.or.kr)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유니버설뮤직코리아, 루아멜(LUAMEL)과 밴드 첫 전속 계약
    2020-05-21

  • ‘라이브의 황제’ 이승철, 카카오M 레이블 ‘플렉스엠’과 전속 계약 체결
    2020-05-14

  • ‘다듀-로꼬-DPRLIVE 프로듀서’ 아프로(APRO), 콜드 수장 뮤직레이블 WAVY(웨이비)와 전속계약 체결!
    2020-05-08

  • ‘미스터트롯’ 정동원, 쇼플레이와 전속 계약 체결
    2020-04-28

  • ‘네이버 뮤지션리그’ 출신 휘현, ‘꿈의엔진’과 전속 계약...“진원, 히키와 한솥밥”
    2020-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