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카카오M, 프로듀서 중심 레이블 ‘플렉스엠(FLEX-M)’ 설립

카카오M이 프로듀서 중심의 음악 레이블을 신설하며 멀티 레이블 체제 강화에 나선다.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M(대표이사 김성수)은 국내 우수 프로듀서들과 함께 뛰어난 음악성을 가진 아티스트 및 콘텐츠를 제작하는 프로듀서 레이블 ‘플렉스엠’을 신규 설립했다고 4일 밝혔다. 

 

각 레이블이 안정적인 시스템을 바탕으로 독립적인 음악 색깔을 유지할 수 있도록 멀티 레이블 체제를 운영해 온 카카오M은, 기존의 아티스트 중심에서 프로듀서까지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음악 사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향후 카카오M이 기획, 제작하는 드라마와 영화, 디지털 숏폼의 OST 등 다양한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와 연계한 음악 콘텐츠의 시너지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플렉스엠은 ‘음악, 그 이상의 콘텐츠’를 모토로 드라마, 디지털콘텐츠 등 음악과 결합된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 제작함으로써 음악 산업내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대표이사는 히트 프로듀서인 최갑원 프로듀서가 맡는다. 최갑원 대표는 현 한국 저작권 협회 이사이자, 아이유, 박효신, 휘성, 거미 등 최고의 가수들과 수많은 히트곡을 함께 작업해 온 유명 음악 프로듀서다. 

 

이밖에 <별에서 온 그대>, <시크릿가든> 등 한류 OST와 다양한 히트 프로젝트 앨범을 기획 및 프로듀싱 해온 최재우 부사장, 캐시머니와 계약해 화제를 모았던 그룹 아지아틱스를 제작하고 아티스트 플랫폼 JAM을 개발한 저작권 비즈니스 전문가인 최상연 이사가 핵심 인력으로 합류해 프로듀서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음악 기반 신사업을 전개해나간다.

 

플렉스엠은 최근 소유와 적재가 참여한 <다시 부르는 나의 오디션 곡! X-MAS(My Audition Song) 프로젝트 ? 길에서>로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시작을 알렸다. 플렉스엠은 X-MAS 프로젝트와 같은 플렉스엠의 우수한 기획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음악성을 가진 가수와의 콜라보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제작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드라마 OST 및 방송, 웹 예능 프로그램과 협업으로 다양한 음원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은 물론, 3월에는 오디션을 통해 탁월한 역량을 가진 아티스트와 프로듀서를 발굴, 육성할 계획이다. 

 

플렉스엠 최갑원 대표는 “우수한 프로듀서진과 콘텐츠 기획력을 바탕으로 음악성이 뛰어난 아티스트를 발굴하여 좋은 음악 그리고 오랫동안 들을 수 있는 음악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또한, 차별화된 노하우를 활용해 다양한 음악 관련 미디어 콘텐츠를 기획, 제작함으로써, 국내외 음악산업내 플렉스엠만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가온차트 (press@k-mca.or.kr)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유니버설뮤직코리아, 루아멜(LUAMEL)과 밴드 첫 전속 계약
    2020-05-21

  • ‘라이브의 황제’ 이승철, 카카오M 레이블 ‘플렉스엠’과 전속 계약 체결
    2020-05-14

  • ‘다듀-로꼬-DPRLIVE 프로듀서’ 아프로(APRO), 콜드 수장 뮤직레이블 WAVY(웨이비)와 전속계약 체결!
    2020-05-08

  • ‘미스터트롯’ 정동원, 쇼플레이와 전속 계약 체결
    2020-04-28

  • '히트 프로듀서' 프라이머리, 음악 레이블 팩토리 컴퍼니 설립
    2020-04-24